The Solo Project Exhibition of Miwon Park
3rd Story
Interconversion
28th Mar. ~ 24th Apr. 2015






It is said that every organism comes from the sea, which I believe is the reason why creatures in the seas still possess lucid, primitive characters. Though, the life has transformed our looks differently, it raises a question of what we, who shares the same beginning, really need from one another. We were born with the others and the nature surrounding us, and there is an unseen order that allows us to enjoy and use our surroundings freely. It is fair to say there is not a thing that is not interconnected with the others. So, if we wanted to share what we have experienced with the others and the nature we ought to give back whatever we have been given and moreover never forget, regardless its shape or form, the gratitude shown. Now we meet the idea of artist Miwon about the interconversion. Now we meet the idea of artist Miwon about the interconversion.

사람을 포함한 모든 동물의 시초는 바다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생선을 보면 원시적이고 명쾌하다는 느낌을 가진다. 현재의 모습은 다르게 진화되었지만 시작이 같았던 우리에게 서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생각해 본다. 우리가 태어나면서 받은 것은 타인과 자연이다. 그리고 그 모든 것들을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보이지 않는 질서가 있다. 어느 것 하나 서로가 연결되지 않은 것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니 그 자연과 타인을 온전히 보전해서 또 다른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면 우리는 서로에게 받은 만큼 돌려줘야 하며 그 형태가 어떻든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여기 상호교환에 관해 작가 미원의 생각을 만나보자.














Title: Interconversion
Material: Acrylic on Canvas
Size: 31 X 48 inches
Year: 2015
Miwon’s talk: In my recollection of those days back in school, I often recall this word that my teacher once taught me about. He said, in his perspective, we would learn a way of life just by looking at this word. For an English speaker, this particular word would be ‘human’, or, and for a Korean speaker, it is 人 (pronounced Inn)—A Korean-Chinese character that defines human. The imagery of H, first letter of Human, shows two people walking with their hands held together, whereas 人 shows two people leaning against one another. He asked us to choose whether it was human or 人 that represent how I think of relationship, of people, in general. I remember that only me and a boy chose “human”. Surprisingly, the teacher pointed out instead of walking equally with hands in hands relying on others was by far a better life, that it was cold-hearted for us to choose the otherwise. I would never forget that. The two options were both equally righteous and morale, yet it seemed though as if he and I have made a bad decision like we have committed a foul play. And to this day, I still think the same. Once it occurred to me that we do rely on ourselves and many other things around us, so am I providing enough opportunities for my surroundings to rely on me just as much as they did on me?

Regardless what the relationship may be one-sided force or reception will not allow the relationship to exist. It will only sustain when interconversion carries out by both parties. Then, what about our relationship with place where we live? What can we say about natural, free relationship with earth? With this question in my mind, just like many others did, I have had the time to think about myself. What is given must be returned, perpetual interchange of two parties.

어릴 적 추억 중 한 선생님이 해줬던 ‘사람’에 관한 것이 있다. 영어로는 HUMAN, 한자로는 人. 그 선생님의 관점에서 사람이 살아가는 방법은 이 두 글자를 통해 선택할 수 있다고 했다. HUMAN의 H는 마치 두 사람이 손을 잡고 가는 것처럼 보이며, 人은 두 사람이 서로 기대어 있는 모습과 같다. 그때 그 선생님이 ‘자신이 생각하는 사람의 관계는 둘 중 어느 것인지를 선택하라’ 했다. H를 선택한 학생은 나와 어떤 남학생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선생님은 우리의 선택이 차갑다며 손을 잡고 동등하게 나아가기보다는 서로를 의지하는 것이 더 나은 삶이라고 했었다. 그때 그 일을 잊지 못한다. 어느 것을 선택하든 잘못이 없는 것 같은데 우릴 혼냈기 때문이다. 지금도 이 생각에는 별 변화가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주변 많은 것들과 나 자신에게 의지하며 살지만 그 주변들은 과연 내가 의지하는 것만큼 나를 의지할 기회를 주고 있지는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어떠한 형태의 관계 든 그 관계를 유지한다는 것은 일방적으로 한쪽이 퍼주거나 계속해서 받을 수는 없다. 주고받아야만 가능한 것이고 그 관계는 계속된다. 다른 사람과 우리가 사는 이곳의 자연스러운 관계는 무엇일까? 많은 다른 사람들이 나와 같은 의문을 가졌을 것이며 자신을 뒤돌아보게 했을 것이다. 받은 것은 다시 돌려줘야 한다. 서로에게 끝이 없는 교환을 하는 것이다.





title: Fish in sky / medium: Acrylic on Canvas / size: 40 X 40 inches















 





COPYRIGHT ⓒ GALLERYKAMA.COM   ALL RIGHT RESERVED